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군 입대하는 가족에게 추천하는 맛집

 

지난 2월 말 큰 아들이 공군에 입대하였습니다. 아침에 집을 나서 진주에 있는 단골 안경점에서 군대에서 착용 할 안경을 하나 더 맞추고 안경점 사장님께 식당 추천을 부탁했더니, 공군교육사령부 입구에 있는 '덕천강'이라는 민물고기 전문점을 소개해주셨습니다.

 

공군교육사령부내에 구내 안경점을 운영 할 때 자주들렀던 식당이라면서 '메기탕' 맛이 아주 괜찮은 식당이라고 소개해주었습니다. 입대를 몇 시간 앞둔 아들도 추천 메뉴인 메기탕을 먹겠다고 하더군요.

 

먼저 군대 간 친구들 이야기를 많이 들었던 아들 녀석은 "입대 날 점심은 뭘 먹어도 모래씹는 기분이지만, 입대 후 하루 만 지나도 점심을 제대로 먹지 않고 입대 한 것을 후회 한다"더라는 이야기를 하면서 점심을 먹으러 갔습니다.

 

안경점 사장님께서 인터넷으로 지도를 검색하여 전화번호까지 알려주셨기 때문에 네비게이션에 전화번호로 검색하여 어렵지 않게 찾아갔습니다. 딱 공군부대로 들어가는 입구에 있었기 때문에 점심을 먹고 바로 부대로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식당에 들어서는 순간 실내 분위기만 보고도 괜찮은 식당이라는 것을 단 번에 알 수 있었습니다. 손님들 차림새만 봐도 뜨내기 손님보다 단골 손님들이 더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근처에서 일을 하는 노동자들이 많았는데, 아마도 밥과 반찬 인심이 넉넉한 탓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또 식당에서 일하시는 분들의 반가운 인사도 기분을 좋게하였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설 때 정말 반가운 목소리로 인사를 해주시더군요. 다른 식당에서 듣는 '건성으로 하는 인사'와 다르게 손님들의 기분을 좋게 만들어 주는 반가운 인사였습니다.

 

 

사진과 같은 밑반찬이 나왔는데요. 겉절이와 매생이전이 맛이 좋았습니다. 겉절이는 금새 접시를 비웠더니 다시 한 접시를 가득 담아다주시더군요. 아들 녀석은 입대를 앞둔 긴장감이 있었지만 메기탕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아침을 거르고 배가 고플 때 점심을 먹은 탓도 있었겠지만 모래씹는 기분은 아니라고 하더군요. 나중에 후회 할 지도 모르니 넉넉하게 먹어두라고 하였습니다.

 

민물게가 섞인 메기탕을 시켰는데, 신기하게도 메기탕 특유의 흑냄새가 별로 나지 않고 얼큰하면서 시원한 맛이 입에 잘 맞았습니다. 시레기와 미나리가 넉넉하게 들어간 것도 마음에 들었구요.

 

 

메기탕 만으로 부족하고 아쉬울 듯하여 '빙어 튀김'을 한 접시 같이 시켰습니다. 아쉬운 점은 빙어튀김과 메기탕이 나오는 순서였습니다. 빙어튀김을 먼저 내주고 메기탕이 나왔으면 좋았을 텐데, 메기탕이 먼저 나와서 한 참 밥을 먹고 있는데, 빙어튀김이 나왔다는 겁니다.

 

이미 밑반찬과 메기탕으로 허기를 면하였을 때지만 바삭하게 잘 튀겨진 빙어튀김도 맛이 좋았습니다. 쑥갓이 들어 간 겉절이와 함께 먹으니 식용유에 튀긴 느끼한 맛도 훨씬 덜하더군요.

 

 

 

식당 뒤켠에는 사진처럼 무우청 시래기가 가득 달려 있었습니다. 메기탕 속에 많이 들어 있던 무우청을 대량으로 보관하고 있더군요. 무우청은 된장만 넣고 끓여도 아주 맛있는 찌게가 되는 훌륭한 식재료입니다. 아파트에 살기 때문에 사진처럼 보관하기가 어려워 자주 그리고 즐겨 먹지는 못하는데, 이곳 메기탕에는 무우청 시래기가 많이 들어 있어 좋았습니다.

 

어려서부터 이런 걸 많이 자주 먹은 탓인지 군대에 간 녀석과 고등학교 다니는 녀석 둘 다 이런 슬로푸드를 잘 먹는 편입니다. 치킨과 피자 같은 패스트푸드를 싫어하는 것은 아니지만, 패스트푸드와 슬로푸드를 골고루 먹는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훈련소에서 보내 온 편지에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은 '치킨'이라고 하더군요. 수료식 하는 날 부대에 올 때 '치킨과 쵸코파이'를 꼭 사오라고 썼더군요. 집까지 가지 전에 차 안에서 치킨 한 마리를 해치우겠다고 말입니다.

 

점심 식사 후에 빈 접시들입니다. 반찬들이 남은 까닭은 추가로 반찬을 한 번 더 담아주었기 때문이기도 하고, 메기탕이 워낙 양이 넉넉한 탓도 있었습니다. 아무튼 입대를 앞둔 아들 녀석이 맛있게 잘 먹고 가서 마음이 좀 놓였습니다.

 

공군 부대 근처에 괜찮은 식당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입대 시간에 맞춰서 식사를 하려면 먼 곳에 있는 식당에 가는 것은 약간 부담스럽겠더군요. 그렇다고 입대를 앞둔 아들 녀석에게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파는 맛없는 패스트푸드를 사먹이는 것도 마음이 편치 않을 겁니다.

 

혹시 공군 부대에 입대하는 아이와 함께 점심을 먹어야 한다면, '교육사령부' 바로 입구에 있는 '덕천강'을 추천합니다. 특별히 민물고기를 싫어하지 않는 분이라면 가격 대비 만족스러운 식사를 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 가족 4명은 모두 "마산에 있는 유명 메기탕집 보다 맛이 더 좋다"는데 의견 일치를 보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6
  1. 초원길 2014.03.21 15:4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애잔한 마음이 느껴집니다.
    저도 작년 1월에 겪어서요...

  2. +요롱이+ 2014.03.22 16: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애잔한 마음이 느껴지는걸요.
    잘 보고 갑니다.

  3. 1092055991 2014.03.23 15:5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豆腐豆腐

  4. 1092055991 2014.03.23 15:5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加我qq号:1092055991

  5. 1092055991 2014.03.23 15:5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加我qq号:1092055991

  6. 아로케이 2015.03.21 22: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잘봤습니다. 저도 2006년 3월 공군 입대했는데 그때에 알았다면 여기 갔었을텐데...ㅎㅎ

45년 무사고 자전거 운전...당해보니 아찔했다

지난 일요일 후배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다가 1톤 화물 트럭에 부딪히는 소형(?)사고를 당했습니다. 1톤 화물 트럭에 부딪혔다는 이야기만 전해 들으면 대형사고가 났겠다고 생각하실 분들도 있겠습니다만, 다행히 큰 부상을 당하지 않..

안민터널, 자전거 도로 폐쇄 말고 승용차 억제 정책 세워야...

창원시의회에서 진해구 출신 의원들께서 앞장서서 안민터널 내 자전거길을 폐쇄하자는 제안을 하였다는 신문기사를 읽고, 좀 더 따져봤으면 좋겠다는 제안이 담긴 글을 포스팅 하였습니다. 2017/07/04 - [세상읽기 - 교통] -..

안민터널 자전거도로 폐쇄 더 따져봐야~

안민터널 자전거 도로 개설이 벌써 5년이나 지났네요. 어제 경남도민일보에 나온 "안민터널 자전거도로 폐쇄 요구 재점화"기사를 읽고 전에 블로그에 포스팅했던 글을 살펴봍니 2012년 5월에 안민터널 자전거 도로가 논란이 되었더군..

2421번째 히치하이킹 성공...공짜 세계여행

무전여행, 땡전 한 푼 없이 전국을 일주하고 세계를 여행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옛날에나 가능했던 이야기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세상 인심이 지금만큼 각박하지 않았던 시절엔 가능했겠지만 인심이 팍팍..

창원 누비자 이용률 감소하는 까닭?

지난 4월 22일 자전거의 날을 맞이하여 창원시가 공영자전거 누비자 이용실태를 공개하였습니다. 언론보도를 살펴보면 누적회원 46만 3900명, 연간 이용횟수 500만이 넘어 생활교통수단으로 정착하였다는 것이 창원시의 자평입니다..

인생을 도둑맞지 않는, 저위험 저수익 직업으로 살기

[서평] 이토 히로시가 쓴 <작고 소박한 나만의 생업 만들기> 어떤 시인은 인생을 '소풍'에 비유하였습니다. 여러 종교들이 사후세계 혹은 윤회를 이야기하는 것은 어쩌면 딱 한 번 밖에 살 수 없는 인생에 대한 아쉬움과 허무함을..

나이 들어도 공부하는 건...좋은 사람 되기 위해...

[서평] 하이타니 겐지로가 쓴 <하이타니 겐지로의 생각들> 일본어를 본격적으로 공부해볼까? 하는 고민을 심각하게 하였던 때가 있습니다. 바로 하이타니 겐지로라는 일본 작가 때문입니다. 이미 오래 전 <나는 선생님이 좋아요>, ..

스웨덴 디자인...Sudio Regent 무선 헤드폰

스웨덴 수디오사에 만든 VASA 유선 이어폰과 VASA BLA 무선 이어폰에 이어 최근에는 Sudio Regent 무선 헤드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지난 겨울부터 세 번째 수디오사 제품을 사용하게 되었는데, 헤드폰은 이어폰에서..

가성비 최고...샤오미 무선 카팩

작년 가을에 12년 된 중고 자동차를 구입하였습니다. 오래 된 중고 차지만 그래도 나름 중형 차라서 그런지 전에 타던 소형차에 비해서 승차감도 좋고 편의사양도 잘 갖춰져 있어 여러 가지로 편리합니다. 제가 타고 있는 차는 구형..

딸기는 빨간색... 딸기 꽃은 무슨 색일까?

옛날엔 곡식도 찧고 가루도 빻았을 테지만 이젠 쓸모가 다한 돌절구. 마당 한 켠에 놓인 돌절구에 딸기 씨를 심으면 딸기가 자랄까요? 비닐하우스가 나오면서 겨울부터 봄까지 손쉽게 딸기를 먹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만, 딸기 씨를 아..

아동수당 10만원...양육수당 차별 철폐가 먼저다 !

대선 후보 등록을 앞뒀던 주말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가 일제히 '아동수당' 10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나섰습니다. <한겨레>는 1면 톱기사로 세월호 관련 기사와 함께 <문·안 아동수당 10만 원... 대상·재원마련 논쟁 예고>..

TSA 자물쇠 비밀번호 알아내기

여행용 가방에 사용하는 TSA 자물쇠 사용하시는 분들 많이 계시지요? 바로 아래 사진에 있는 열쇠입니다. TSA는 미국교통안전청의 약자이고 TSA 자물쇠는 공항의 보안 검색 직원들이 다이얼 번호를 몰라도 마스터키로 손쉽게 열수..

캠프 배우는 첫 나들이... 아스단 하루 캠프

유아대안학교 <아기스포츠단> 교육과정은 유치원이나 어린이집과는 여러 측면에서 다릅니다만, 그 중에서 특히 많이 다른 점은 아이들이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시간을 많다는 것입니다. 봄에는 황사와 미세먼지 때문에 여의치 않은 날도..

위험해서 안전한 놀이터...더 즐거운 아이들

가끔 마산YMCA 유아대안학교 아기스포츠단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일상을 전해드리려고 <아기스포츠단 일기>라는 카테고리를 만들었습니다. 오늘 두 번째 포스팅은 다섯 살, 여섯 살, 일곱 살 아이들의 세줄 건너기 놀이 이야기입니다...

1종 대형 면허 3일 만에 따기

2종 소형 면허 취득 경험담에 이어서 1종 대형 면허 취득 경험담을 소개합니다. 올 봄을 여느 해보다 아주 바쁘게 보내고 있습니다만 제가 일하는 단체에서 25인승 미니 버스를 구매하였기 때문에 좀 급하게 면허를 취득하였습니다...

2종 소형 면허 한 방에 따기

누구나 죽기 전에 꼭 경험해보고 싶은 일들이 있습니다. 이른바 버킷 리스트이지요. 저 역시 살아가면서 버킷 리스트를 하나하나 지워가기도 하고 또 새로운 버킷 리스트를 늘려가기도 합니다. 여러 버킷 리스트 목록 중에서 가장 최근..

스마트폰 수영 기록 측정...MOOV NOW

2013년 11월부터 수영을 배우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동안 트라이애슬론 대회에 두 번 참가하고, 진주 남강 수영대회에도 두 번 참가하였습니다. 비교적 빠지는 날 없이 꼬박꼬박 운동을 하였지만, 매일 운동량이 얼마나 되는지 정확..

원조보다 맛있는 옆집...석전시장 국수집

국수를 비롯하여 모든 면요리를 좋아합니다. 짜장면, 짬뽕은 물론이고 잡채도 좋아하고 냉면, 밀면, 물국수, 비빔국수를 비롯하여 파스타와 쌀국수까지 국적을 가리지 않고 모든 면을 좋아합니다. 여러 면요리 중에서도 가장 값싸게 배..

다섯 살......두려움을 이겨내는 아이들

3월부터 제 블로그에 새로운 연재를 시작합니다. 새로 연재하는 코너는 <아빠샘의 아스단 일기>인데, 아스단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소식을 학부모와 YMCA 회원들 그리고 제 블로그 독자들에게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마산YMCA ..

자주 안 쓰는 물건 쳐 박아두지 말고 나눠 쓰세요

<사소하고 소박한 공유 경제 이야기> 지난해 10월 마산 YMCA 청년모임 '수요일의 쉼표'가 1년에 한 번씩 진행하는 '이그나이트'에 참가하였습니다. '이그나이트'는 20장의 슬라이드를 15초마다 1장씩 자동으로 넘어가도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