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5년 무사고 자전거 운전...당해보니 아찔했다


지난 일요일 후배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다가 1톤 화물 트럭에 부딪히는 소형(?)사고를 당했습니다. 1톤 화물 트럭에 부딪혔다는 이야기만 전해 들으면 대형사고가 났겠다고 생각하실 분들도 있겠습니다만, 다행히 큰 부상을 당하지 않았기에 소형사고라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한 번 사고를 당하고 나니 도로에서 자전거를 탈 때 느끼는 불안감이 훨씬 높아진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아직까지는 사고가 났던 그 길을 다시 자전거를 타고 갈 수 있을지 자신이 없습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처음 자전거를 타기 시작하였으니 자전거 운전 경력만 45년쯤 되는 것 같습니다. 슈퍼마켓 짐 자전거로 처음 자전거를 배웠고, 신사용 자전거와 어린이 자전거를 두루 섭렵하였으며, 10여 년 전부터 MTB와 로드는 스포츠 레저용으로 미니벨로는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긴 세월 자전거를 탔습니다만, 제가 기억하는 사고는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처음 자전거를 배울 무렵 짐자전거로 배웠기 때문에 정지 후에 착지가 제대로 안 되어 수없이 넘어졌고, 삼촌이 타시던 신사용 자전거를 타고 양장점 쇼윈도로 돌진하는 사고가 기억납니다.


그 후엔 내 키만큼 되는 많은 짐을 싣고도 곧잘 자전거를 타고 다녔고, 45년 무사고 운전 경력을 자랑하고 있었습니다만, 지난 일요일 1톤 트럭에 부딪히는 생애 가장 큰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승용차와 승합차 운전 경력까지 포함해도 교통사고로 몸을 다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45년 무사고 자전거 운전 경력... 당해보니 아찔했다


1톤 트럭에 부딪혀 넘어지면서 자동차 아래로 깔렸습니다만, 다행히 차 바퀴가 저를 지나가지는 않았습니다. 처음엔 클릿 슈즈가 끼어서 다리라도 부러진 줄 알았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종아리, 대퇴부, 팔꿈치, 손목, 등에 찰과상만 심하게 입었더군요.


보험회사에 사고 접수를 해놓고 보험사 직원이 나오기를 기다리면서 왜 사고가 났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날은 마산에서 자전거를 타고 저도 연육교까지 약 24km를 왕복할 계획이었는데, 백년찻집이 있는 오르막 구간 업힐(언덕 오르기)을 하다가 사고를 당하였습니다.


이 길은 자전거 도로가 따로 없는 곳이라 자동차와 함께 도로 가장자리를 따라 달려야 하는 구간이라서 자전거도 자동차도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구간입니다. 그런데 자전거를 타는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대체로 많은 운전자들이 자전거가 지나가도 주의를 기울이지 않습니다.


자전거 전용도로가 있거나 자동차 도로라도 차선이 많은 경우에는 자전거와 자동차가 경합하거나 경쟁하는 일이 많이 없습니다만, 편도 1차로 도로에서는 특히 자전거와 자동차의 간섭이 많이 일어납니다. 이때 자전거를 대하는 자동차 운전자들의 태도는 대략 세 가지로 요약됩니다.


1) 교통 약자인 자전거가 가고 있으니 서행하면서 안전 운전을 한다.

2) 느림보 자전거가 가고 있으니 최대한 빨리 추월해서 지나가야 한다. 

3) 재수 없게 느림보 자전거가 도로를 다니는 것이 못마땅해 경음기를 울리거나 자전거 가까이 바짝 붙어 지나가며 겁을 주거나 디젤 차량의 경우 매연을 뿜고 지나간다. 


자동차 운전자가 자전거를 대하는 세 가지 유형


1번과 3번 태도를 가진 운전자는 흔치 않습니다. 1번의 경우는 운전자가 자전거를 많이 타는 사람이거나 보행자나 자전거를 우선해야 한다는 바람직한 인식을 가진 소수뿐입니다. 3번의 태도를 가진 사람들도 아주 많은 것은 아니지만 자전거를 타고 도로를 달리다 보면 더러 만나게 됩니다.


신호 대기 후에 자전거가 늦게 출발하는 경우, 자전거 때문에 가장자리 차선을 신속하게 빠져나가지 못하는 경우, 자전거 때문에 서행해야 하는 경우에 경음기를 울려대는 운전자는 가장 흔히 만날 수 있는 유형입니다.


그중에 좀 더 난폭한 사람들은 자동차를 자전거 쪽으로 밀어붙이면서 위협하는 경우인데, 버스 기사들 중에도 이런 분들이 더러 있습니다. 특히 버스 승강장 진입과 진출에 방해가 되는 자전거를 만나면 보복(?)운전을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디젤 차량 운전자들의 보복 수단 중에는 경음기 때신 매연을 뿜고 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특히 더운 여름날 매연을 뿜고 가버리면 욕이 저절로 튀어나온답니다. 물론 경음기를 울리면서 가까이 붙어 위협하고 매연까지 뿜고 가버리는 못된 운전자들도 있지요.


저 혼자 자전거를 타면서도 자주 경험하는 일이지만, 지난 8년 동안 매년 여름 200여 명의 청소년들과 함께 7박 8일 일정으로 자전거 국토순례를 다니면서 만난 운전자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느린 속도로 도로를 달리는 자전거만 보면 불쾌감을 표시하고 추월을 못 해 안달하는 경우가 정말 많습니다.


자전거뿐만 아니라 자동차보다 느린 소형 스쿠터를 타고 가도 이런 경험을 하기 일쑤입니다. 그런 걸 보면 한 마디로 교통약자(보행자, 자전거, 소형스쿠터)에 대한 공격적 성향이 있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자전거를 타고 다니면서 경험하는 가장 많은 유형은 최대한 빨리 추월해서 가려는 2번 유형 운전자들입니다. 어떨 때는 2번 유형이 3번 유형보다 더 위험할 때도 많이 있습니다. 편도 1차로의 경우 추월을 위해서 아무 신호도 없이 중앙선을 넘어갔다 돌아오기도 하고, 자전거 옆을 아슬아슬하게 스치고 지나는 경우도 더러 있기 때문입니다.


저도 바로 이런 유형의 운전자에게 사고를 당했습니다. 불행 중 다행으로 헬멧을 쓰고 있어서 머리를 다치지는 않았고, 곡선 구간이라 자동차 속도가 빠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브레이크를 밟는 타이밍이 늦지 않았기 때문에 더 큰 사고가 나지는 않았습니다.


운전자 여러분. 자전거 만나면 속도 좀 줄이고, 천천히 추월하세요 


하지만 가만히 생각해보니 절망 아찔한 상황이었더군요. 운전자가 조금만 브레이크를 늦게 밟았다거나 자동차 속도가 조금만 더 빨랐더라면 차에 깔렸을 수도 있고, 도로 바깥쪽 낭떠러지 쪽으로 날아갔을 수도 있었겠지요.


사고가 날 때 여섯 명이 함께 도로 가장자리를 따라 오르막 구간을 올라가고 있었는데, 제 뒤쪽에서 오르막을 달려오던 1톤 화물트럭이 제 뒤쪽으로 와서 부딪쳤습니다. 편도 1차선도 도로 폭이 좁은 구간이었는데, 추월하려고 중앙선을 넘다가 맞은편 차선에 차가 내려오니 다시 도로 가장자리로 되돌아 나오면서 제가 탄 자전거와 부딪친 것이지요.


자전거와 자동차가 부딪치는 사고는 흔히 자동차가 자전거를 추월하는 중에 자주 일어납니다. 따라서 자전거와 자동차가 부딪치는 교통사고를 줄이려면 자동차 운전자들이 자전거를 추월할 때 최대한 자전거를 보호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해야 합니다.


가장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때는 달리는 속도를 조금도 줄이지 않고 자전거를 추월하는 자동차를 만날 때입니다. 제 사고도 비슷한 경우였는데, 대부분 자동차 운전자들은 자전거나 보행자를 추월할 때 속도를 낮추지 않더군요. 달리던 속도 그대로 달리다가 보행자나 자전거와 부딪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자동차의 자전거 추월 자체를 막을 수는 없겠지만, 자전거 추월 시 주의 의무 같은 것을 만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예컨대 많은 운전자들이 횡단보도를 만나면 '우선멈춤'을 하는 것처럼 자동차 운전자가 자전거를 만났을 때도 먼저 주행 속도를 절반으로 줄여서 '우선멈춤'을 하고, 안전하게 자전거를 추월하는 교통문화가 정착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45년 무사고 자전거 운전...당해보니 아찔했다

지난 일요일 후배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다가 1톤 화물 트럭에 부딪히는 소형(?)사고를 당했습니다. 1톤 화물 트럭에 부딪혔다는 이야기만 전해 들으면 대형사고가 났겠다고 생각하실 분들도 있겠습니다만, 다행히 큰 부상을 당하지 않..

안민터널, 자전거 도로 폐쇄 말고 승용차 억제 정책 세워야...

창원시의회에서 진해구 출신 의원들께서 앞장서서 안민터널 내 자전거길을 폐쇄하자는 제안을 하였다는 신문기사를 읽고, 좀 더 따져봤으면 좋겠다는 제안이 담긴 글을 포스팅 하였습니다. 2017/07/04 - [세상읽기 - 교통] -..

안민터널 자전거도로 폐쇄 더 따져봐야~

안민터널 자전거 도로 개설이 벌써 5년이나 지났네요. 어제 경남도민일보에 나온 "안민터널 자전거도로 폐쇄 요구 재점화"기사를 읽고 전에 블로그에 포스팅했던 글을 살펴봍니 2012년 5월에 안민터널 자전거 도로가 논란이 되었더군..

2421번째 히치하이킹 성공...공짜 세계여행

무전여행, 땡전 한 푼 없이 전국을 일주하고 세계를 여행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옛날에나 가능했던 이야기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세상 인심이 지금만큼 각박하지 않았던 시절엔 가능했겠지만 인심이 팍팍..

창원 누비자 이용률 감소하는 까닭?

지난 4월 22일 자전거의 날을 맞이하여 창원시가 공영자전거 누비자 이용실태를 공개하였습니다. 언론보도를 살펴보면 누적회원 46만 3900명, 연간 이용횟수 500만이 넘어 생활교통수단으로 정착하였다는 것이 창원시의 자평입니다..

인생을 도둑맞지 않는, 저위험 저수익 직업으로 살기

[서평] 이토 히로시가 쓴 <작고 소박한 나만의 생업 만들기> 어떤 시인은 인생을 '소풍'에 비유하였습니다. 여러 종교들이 사후세계 혹은 윤회를 이야기하는 것은 어쩌면 딱 한 번 밖에 살 수 없는 인생에 대한 아쉬움과 허무함을..

나이 들어도 공부하는 건...좋은 사람 되기 위해...

[서평] 하이타니 겐지로가 쓴 <하이타니 겐지로의 생각들> 일본어를 본격적으로 공부해볼까? 하는 고민을 심각하게 하였던 때가 있습니다. 바로 하이타니 겐지로라는 일본 작가 때문입니다. 이미 오래 전 <나는 선생님이 좋아요>, ..

스웨덴 디자인...Sudio Regent 무선 헤드폰

스웨덴 수디오사에 만든 VASA 유선 이어폰과 VASA BLA 무선 이어폰에 이어 최근에는 Sudio Regent 무선 헤드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지난 겨울부터 세 번째 수디오사 제품을 사용하게 되었는데, 헤드폰은 이어폰에서..

가성비 최고...샤오미 무선 카팩

작년 가을에 12년 된 중고 자동차를 구입하였습니다. 오래 된 중고 차지만 그래도 나름 중형 차라서 그런지 전에 타던 소형차에 비해서 승차감도 좋고 편의사양도 잘 갖춰져 있어 여러 가지로 편리합니다. 제가 타고 있는 차는 구형..

딸기는 빨간색... 딸기 꽃은 무슨 색일까?

옛날엔 곡식도 찧고 가루도 빻았을 테지만 이젠 쓸모가 다한 돌절구. 마당 한 켠에 놓인 돌절구에 딸기 씨를 심으면 딸기가 자랄까요? 비닐하우스가 나오면서 겨울부터 봄까지 손쉽게 딸기를 먹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만, 딸기 씨를 아..

아동수당 10만원...양육수당 차별 철폐가 먼저다 !

대선 후보 등록을 앞뒀던 주말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가 일제히 '아동수당' 10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나섰습니다. <한겨레>는 1면 톱기사로 세월호 관련 기사와 함께 <문·안 아동수당 10만 원... 대상·재원마련 논쟁 예고>..

TSA 자물쇠 비밀번호 알아내기

여행용 가방에 사용하는 TSA 자물쇠 사용하시는 분들 많이 계시지요? 바로 아래 사진에 있는 열쇠입니다. TSA는 미국교통안전청의 약자이고 TSA 자물쇠는 공항의 보안 검색 직원들이 다이얼 번호를 몰라도 마스터키로 손쉽게 열수..

캠프 배우는 첫 나들이... 아스단 하루 캠프

유아대안학교 <아기스포츠단> 교육과정은 유치원이나 어린이집과는 여러 측면에서 다릅니다만, 그 중에서 특히 많이 다른 점은 아이들이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시간을 많다는 것입니다. 봄에는 황사와 미세먼지 때문에 여의치 않은 날도..

위험해서 안전한 놀이터...더 즐거운 아이들

가끔 마산YMCA 유아대안학교 아기스포츠단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일상을 전해드리려고 <아기스포츠단 일기>라는 카테고리를 만들었습니다. 오늘 두 번째 포스팅은 다섯 살, 여섯 살, 일곱 살 아이들의 세줄 건너기 놀이 이야기입니다...

1종 대형 면허 3일 만에 따기

2종 소형 면허 취득 경험담에 이어서 1종 대형 면허 취득 경험담을 소개합니다. 올 봄을 여느 해보다 아주 바쁘게 보내고 있습니다만 제가 일하는 단체에서 25인승 미니 버스를 구매하였기 때문에 좀 급하게 면허를 취득하였습니다...

2종 소형 면허 한 방에 따기

누구나 죽기 전에 꼭 경험해보고 싶은 일들이 있습니다. 이른바 버킷 리스트이지요. 저 역시 살아가면서 버킷 리스트를 하나하나 지워가기도 하고 또 새로운 버킷 리스트를 늘려가기도 합니다. 여러 버킷 리스트 목록 중에서 가장 최근..

스마트폰 수영 기록 측정...MOOV NOW

2013년 11월부터 수영을 배우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동안 트라이애슬론 대회에 두 번 참가하고, 진주 남강 수영대회에도 두 번 참가하였습니다. 비교적 빠지는 날 없이 꼬박꼬박 운동을 하였지만, 매일 운동량이 얼마나 되는지 정확..

원조보다 맛있는 옆집...석전시장 국수집

국수를 비롯하여 모든 면요리를 좋아합니다. 짜장면, 짬뽕은 물론이고 잡채도 좋아하고 냉면, 밀면, 물국수, 비빔국수를 비롯하여 파스타와 쌀국수까지 국적을 가리지 않고 모든 면을 좋아합니다. 여러 면요리 중에서도 가장 값싸게 배..

다섯 살......두려움을 이겨내는 아이들

3월부터 제 블로그에 새로운 연재를 시작합니다. 새로 연재하는 코너는 <아빠샘의 아스단 일기>인데, 아스단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소식을 학부모와 YMCA 회원들 그리고 제 블로그 독자들에게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마산YMCA ..

자주 안 쓰는 물건 쳐 박아두지 말고 나눠 쓰세요

<사소하고 소박한 공유 경제 이야기> 지난해 10월 마산 YMCA 청년모임 '수요일의 쉼표'가 1년에 한 번씩 진행하는 '이그나이트'에 참가하였습니다. '이그나이트'는 20장의 슬라이드를 15초마다 1장씩 자동으로 넘어가도록 ..